방금 발표된 코로나 백신 접종 계획에서 놓치면 큰일나는 부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계속해서 나오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예방 접종 시행 계획을 발표했다.

28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2월부터 수도권 의료진을 시작으로 첫 백신 접종이 시작된다.

코로나19 예방접종 추진단은 “의료진에 이어 1분기 요양병원 등 입소자와 종사자, 2분기 65세 이상 노인 등, 3분기 19~64세 성인 등의 순서로 백신을 접종해 9월까지 전 국민에 대한 1차 접종을 마치고 11월까지는 ‘집단면역’을 형성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상반기에는 고령층과 의료진을 대상으로, 하반기에는 대규모 접종을 시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분기에 백신 접종을 받는 코로나 의료진은 약 5만명 정도로, 이들은 코벡스 퍼실리티·아스트라제네카 제품 중 하나를 맞을 것으로 보여진다.

또한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입원환자·입소자, 종사자 등 78만명을 대상으로 한 접종도 시작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2분기에는 65세 이상 약 850만명과 노인재가·복지시설, 장애인 거주·이용시설 등 감염 취약시설 입소자와 종사자 약 90만명이 모더나와 얀센 백신을 접종받는다.

대부분의 성인을 대상으로 하는 접종은 하반기에 시작된다. 3분기부터 만성 질환자와 성인(19세~64세) 등을 대상으로 접종이 시행되며 4분기부터는 2차 접종과 미접종자에 대한 접종이 진행된다.

3분기와 4분기부터는 화이자, 아스트라제네카, 얀센, 모더나, 코벡스 백신을 접종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접종 상황에 따라 변경될 수 있다고 한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