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야 밝혀진 ‘데자뷰’ 현상이 일어나는 원인

  						  
 								 

‘데자뷰’ 현상은 처음 겪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어디서 본 적 있거나 경험한 적 있다고 느끼는 현상이다.

우리나라에서는 ‘기시감’이라고 표현하기도 하며, 통계에 따르면 전세계 인구의 60%가 겪어본 적이 있을 정도로 잘 알려진 현상이다.

보통 데자뷰가 일어나면 이를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넘어가나, 1900년도의 프랑스의 의학자 ‘플로랑스 아르노’는 이를 본격적으로 연구했다.

‘데자뷰’현상은 기본적으로 ‘기억’과 깊은 연관성이 있으며, 분명 어디선가 본 적이 있고 경험한 적 있다는 ‘기억’에서 비롯된다.

따라서 우리 뇌에서 ‘기억’을 관장하는 대뇌 측두엽에 위치한 ‘해마’는 장기기억을 처리하며, 해마 주변에 있는 비주의 피질도 해마와 함께 장기기억 형성을 담당한다.

비피질은 주로 기억과의 연관성을 검증하는 역할이며, 만약 해마가 역할을 제대로 해내지 못하고 비피질이 적요하게 될 시 ‘기억에는 없지만 연관성이 있다고 느끼는’ 현상이 발생한다.

그렇기에 일부 연구자들은 데자뷰 현상이 신경세포(뉴런)의 정보전달 혼란으로 인해 낱나며, 뇌 신경세포의 불규칙한 전기 자극으로 혼란을 겪는 ‘뇌전증’과 비슷한 성격으로 구분한다.

이같은 주장뿐만 아니라 낯선 곳에서 생기는 불안한 감정이 방어심리를 유발해 익숙한 상황인 것 처럼 생각하게 되거나, 꿈이나 간접경험으로 인해 데자뷰를 겪는다는 주장도 있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데자뷰만큼 신기한 것도 없는듯”,”신기하다”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영화 ‘데자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