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 척 하는 ‘엄마’ 길에 버리고 왔는데 제 잘못인가요?”

  						  
 								 

답답한 한 모녀의 사연이 인터넷을 뜨겁게 달궜다.

지난 어느 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착한척하는 엄마 길에 버리고 왔어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에 따르면 글쓴이 A씨는 결혼한지 얼마 안되어서 아버지가 돌아가셨고 남편의 배려로 어머니를 모시고 사는 중이다.

그러나 어머니는 매번 좋은 사람이어야한다는 병에 걸린것 마냥 다른사람에게 호의를 지나치게 베풀며 지냈다.

사이비 종교를 전도하는 신도의 말도 들어주고, 기부해달라는 말은 무조건 들어줘으며 노숙자랑 눈이 마주치면 꼭 돈을 손에 쥐어줬다.

그리 돈이 많은 집이 아니고 어머니는 현재 일도 하지 않고 있기에 A씨는 항상 이를 말리고 있지만 어머니는 “다음부턴 안 그럴게”라고 말해놓고 계속해서 선행을 베푼다.

평소 이에 불만이 있던 A씨는 강릉까지 내려가야 하는 일이 생겨 어머니의 요청으로 같이 내려가게 됐다.

일을 마치고 식사를 한 뒤 식당 밖으로 나온 A씨와 어머니는 껌을 파는 아주머니와 눈이 마주쳤고, 껌을 사기 위해 2000원을 꺼냈다.

그러나 A씨는 식당에 발렛비를 현금으로 지불해야 하는 상황이었고, 식사 전 혹시 발렛비가 없다면 atm기에서 뽑으려고 어머니에게 “발렛비 할 거 2000원 있냐”고 물어 어머니의 “딱 2000원이 있다”는 대답만 믿고 돈을 뽑지 않은 상황이었다.

그 돈을 할머니에게 줘 버린 상황을 보고 화가 난 A씨는 “발렛비 어떻게할거냐”고 어머니께 따졌고 어머니는 “atm기에서 뽑아라”고 답했다.

더운 날씨에 은행까지 10분을 걸어가 수수료까지 내고 돈을 뽑아 발렛에서 차를 찾은 A씨는 순간 너무 화가 나 어머니를 태우지 않고 집으로 돌아왔다.

어머니도 조수석 문을 열려다가 A씨가 그냥 가버리자 뛰어오다가 멈췄고, A씨는 어머니의 전화번호를 차단한 뒤 서울로 올라왔다.

어머니는 새벽이 되어서야 집에 돌아왔고 현재까지 말을 안 섞고 있는 중이며 A씨는 “제가 나쁜년이면 나쁜년 소리 듣겠다”면서도”진짜 더는 엄마 그렇게 사는 꼴 못보겠다”고 호소했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딸만 욕하지 말라”,”대처가 너무 예의없다”,”강릉에 어머니를 두고오면 어떻게 하냐”,”아버지 돌아가시고 어머니가 힘들어하시는거 아니냐”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