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세 유럽의 충격적인 고문 방법

  						  
 								 

 

1. 처벌의 신발

사진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철로 만들어진 밑창 부분에 스파이크가 돋아있습니다. 죄인이 저 신발을 신고 걷게 되면 스파이크가 살을 파고들어가 뼈를 뚫고 인대까지 파고 들어가게 됩니다.

 

2. 이단자의 포크

양쪽 끝이 두 갈래로 갈라진 포크로 한 쪽은 이단자의 턱을 뚫고 한 쪽은 쇄골을 뚫게 합니다. 이 고문도구가 발명된 이유는 더러운 이단자가 함부로 혀를 놀리지 못하고 오직 고해만을 하게 만들기 위한 것이었다고 합니다.

 

3. 의자에 묶어 물에 던지기

매우 유명한 마녀 판별법입니다. 의자에 묶여있는 여성이 마녀가 아니라면 그대로 물에 빠져 죽음으로써 결백을 증명하고, 마녀라면 물에 뜨게 되는데, 이렇게 되면 바로 화형장으로 직행시키는 사형법입니다.

 

4. 장화

희생자의 다리를 두 개의 나무 판자 사이에 끼우고 밧줄로 묶습니다. 밧줄 사이사이에 해머로 때릴 쐐기를 끼우고 쐐기를 망치로 두드립니다. 한번씩 쐐기를 때릴 때마다 정강이 뼈가 박살납니다. 이 고문은 희생자의 정강이가 완전히 부서질 때까지 12번 내외 정도 쐐기를 때릴 수 있다고 합니다. 부츠가 벗겨지면 뼈 조각이 우수수 바닥으로 떨어지고 피부는 흐믈흐믈한 살덩어리가 된다고 합니다.

 

5. 고양이 발톱

이 방법은 단순히 희생자의 등에서 피부를 아주 천천히 벗겨내기 위해 고안됐습니다. 너무 많이 벗겨내면 뼈가 전부 드러나게 됩니다.

 

6. 잡아뜯기

그림이 조금 짤렸습니다만, 팔다리를 선반 위에 묶어놓고 도르레를 이용해 희생자의 팔다리를 조금씩 잡아 뜯는 고문법입니다.

 

7. 말로 4등분 만들기

우리나라의 능지처참과 같은 방법입니다. 희생자를 바닥에 놓고 각각의 팔다리를 줄로 엮은다음 각각의 줄을 네 마리의 말에 묶습니다.

말이 힘껏 달리도록 엉덩이를 때리면 희생자의 팔다리는 엄청난 힘으로 찢겨나갑니다. 주로 귀족을 살해한 사람을 이 방법으로 처형시켰다고 합니다.

 

8. 배

저 도구를 남성의 경우는 항문, 여성에게는 성기에 집어넣습니다.

손잡이 부분을 돌리면 마개가 점점 열리게 됩니다. 그러면 그 안에 작은 꼬챙이가 하나 들어있는데, 사용자의 임으로 그 꼬챙이를 항문 안이나 성기 안에서 길어지게 만들 수 있습니다.

희생자는 극도의 고통과 함께 장기 파열되어 사망합니다. 더욱 충격적인 것은 이 고문도구는 일반시중에서 판대 됐었다는 사실입니다.

 

9. 영혼 정화시키기

많은 카톨릭 국가에서 성직자는 이단의 부패한 영혼은 정화될 수 있다고 믿었습니다.

단지 그 방법이, 펄펄 끓어오르는 물과 타오르는 석탄 둘 중 하나를 삼킴으로써 내면의 악을 씻거나 태워야지만 가능하다고 믿었답니다.

 

10. 머리 붕괴기

이 고문도구를 사용하면 이빨이 잇몸 속으로 뭉개져 들어가면서 턱 주변의 뼈까지 뭉개버립니다.

그러고 나면 눈이 튀어나오고 마지막에는 뇌가 귀에서 뿜어져 나온다고 합니다. 허나 이 고문방법은 현대의 몇몇 국가에서도 사용되고 있다고 합니다.

 

11. 유다의 요람

저 줄들은 묶여있는 사람이 떨어질 경우 아래에 있는 삼각뿔 위에 희생자의 항문이 찔리게끔 설정되어있습니다. 희생자를 일단 묶고 천장까지 올렸다가 아래로 떨어뜨립니다.

 

12. 요람

이 요람은 유다의 요람과는 다르게 날카롭게 선 날 위로 희생자를 앉혀놓고 앞 뒤로 끌어당겨 희생자의 성기를 손상시키는 고문방법이었습니다.

 

13. 철의 여인

고문방법은 설명을 안 해도 아실 것입니다. 이 고문이 끔찍했던 이유는 쇠꼬챙이가 가슴, 눈, 팔, 다리 어깨를 전부 다 찔러도 죽을 만큼 깊이 꿰뚫지는 않는다는 점입니다.

그리하여 철의 여인에 희생자가 갖히게 되면, 관통상으로 죽는 것이 이틀동안 고통에 몸부림치다가 출혈로 죽게 된다고 합니다.

 

14. 궤뚫기

이 방법은 알제리, 튀니지 등지에서 국가 반역자에 대한 처형방법이었는데, 드라큐라의 모델이었던 루마니아의 블라드 테페슈 공작이 이 방법으로 자신의 영지 내에 범죄자들을 처단하면서 유명해진 방법이라고 합니다.

 

15. 톱

희생자가 거꾸로 매달리면 몸 안의 피가 머리 쪽으로 몰리게 됩니다.

이 때 고문집행자가 희생자의 몸을 톱으로 반으로 가르기 시작하는데 머리 속에 있는 피가 너무 몰리게 되면서 정신이 몽롱해지고 고통을 못 느낀다고 합니다.

그리하여 희생자는 자신의 몸이 반으로 잘리는 것을 천천히 보다가 죽게 된다고 합니다.

 

16. 바퀴

이 방법은 중세 독일에서 가장 흔했던 처형방법이었습니다.

우선 희생자를 대자로 벌려 땅에 묶습니다. 이 때 손목 관절, 무릎, 골반, 어깨 아래에 나무를 받쳐놓습니다. 그러면 고문집행자는 아래 그림의 바퀴를 들고 있는 힘껏 내리칩니다.

그러나 그것은 이제 겨우 악몽의 시작입니다. 그렇게 여러 번 내려쳐서 뼈가 으깨지고 수족이 흐물 거리기 시작하면 내려쳤던 바퀴에 흐물거리는 희생자의 손발을 엮어서 꼬아버립니다.

이미 흐물거리는 상태이므로 밧줄이 필요가 없습니다. 그리고 숨을 거둘 때까지 평민들이 보도록 올려놓습니다.

 

중세 역사소설 같은거 보면 이단자로 몰아서 여러 고문을 하며 죽이는 모습을 글속에서 많이 보았는데, 이런식으로 고문했다고 떠올리니 엄청 잔인하군요…

 

 

출처 – http://www.mhc.kr/horror/24994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