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논란 중인 경제적으로 어려운 ‘만취 벤츠녀’

  						  
 								 

음주운전 사고로 인해 피해자가 생겼음에도 재판부가 ‘벌금형’을 내렸다는 소식이 전해져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5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경제적으로 어려운 만취 벤츠녀’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게시물에 따르면 만취 상태로 음주운전을 하다 사고를 낸 벤츠 운전자가 벌금형을 받았다.

이날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판사는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위험운전치상), 도로교통법위반(음주운전) 혐의로 기소된 20대 여성 A씨에게 벌금 600만원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3월 새벽 만취 상태에서 벤츠를 몰고 서울 동작구에서 신호대기 중이던 택시를 뒤에서 들이받았다.

당시 A씨의 혈중알콜농도는 면허 취소 기준을 넘는 0.148%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 사고로 인해 택시기사는 전치 3주, 다른 동승자는 전치 2주의 상해를 입었다고 한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전과가 전혀 없고 피해자들 중 택시기사와 합의해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고 있다”며 “피고인이 종합보험에 가입해 피해가 일정 정도 회복될 것으로 보이고 사고 및 피해 정도가 경미하다”고 전했다.

또한 “피고인은 20대 휴학생으로 징역형을 선택하는 경우 취업 제한 등으로 건전한 사회구성원으로 복귀하는데 상당한 어려움을 있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피고인의 연령, 취업, 가족관계 등에 비춰 경제적으로 어려운 사정이 있어 보이고 범행을 자백하고 깊이 반성하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설명했다.

해당 게시물을 접한 누리꾼들은 “벤츠 타는데 경제적으로 어렵다니 말도 안 된다”, “SM3운전하는 나는 완전 거지인 듯”, “벤츠인데 한 20년 됐고 30만킬로이상 중고 500만원에 산거면 인정한다” 등 해당 판결에 이해가 되지 않는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뉴스1,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