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금 행위 후 ‘현자타임’ 찾아오는 놀라운 원리

  						  
 								 

많은 사람들이 말하는 ‘현자타임’은 욕구충족 후에 찾아오는 ‘무념무상’의 시간이다.

보통 음란물을 접하고 자위를 하거나 성관계를 한 뒤에 많이 찾아오며, 이 시간동안 우리는 과거의 자신에 대해 가벼운 부끄러움을 느낀다.

해당 시간은 그리 유쾌한 시간은 아니며, 모든 욕구가 사라진 채 우울감과 혐오감을 느끼기도 한다.

그러면서 본인의 존재를 우주의 티끌과도 같은 작은 존재로 여기며 만물의 근원을 고민하기도 하는 말로 표현하기 힘든 시간이다.

음란물 뿐만 아니라 특정 일을 행하고 난 뒤 허탈감을 느낄때도 쓰여지는 단어이며, 해외에서도 특정 단어가 있을 정도로 매우 흔한 증상이다.

미국에서 실시한 조사 결과 남성의 41%가, 다른 연구 결과에서는 여자 대학생의 47%가 이 현상을 겪은 바가 있다.

이는 호르몬의 영향인 것으로 밝혀졌는데, 자위나 성관계로 인해 절정에 다다르면 노르에피네프린, 세로토닌, 도파민, 엔도르핀, 프로락틴, 옥시토신 등의 호르몬도 절정으로 분비된다.

이 중 프로락틴은 뇌하수체 전엽에서 분비되는 것으로, 이가 높아지면 남성의 테스토스테론 수치와 여성의 에스트로겐 수치를 감소시켜 성욕을 저하시킨다.

심지어 동물에게 프로락틴을 주입한 결과 엄청난 피로감을 느낀 결과도 있기에, 프로락틴의 수치가 증가한 자위나 성관계 직후에는 피로감을 느끼고 현자타임이 오게 되는 것.

또 성관계 중에는 일상적인 공포와 두려움을 잊고 행복함만을 느끼게 되는데, 절정에 다다르고 난 후 뇌하수체에서 원래의 상태로 돌아가기 위한 과정을 현자타임으로 보는 가설도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