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축구선수도 남자만큼 돈 주세요. 차별하지말고” 발언한 여성단체

  						  
 								 

세계 최고의 축구선수 리오넬 메시만큼 돈을 달라는 단체가 등장해 논란이 되고 있다.

앞서 UN의 산하단체 ‘UN우먼’은 “FC 바르셀로나에서 뛰고 있는 리오넬 메시가 고연봉을 받고 있다”며 “여자 스포츠 선수들도 그만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UN 우먼은 페이스북을 통해 “메시가 한해 84m 달러를 벌고 있다. 이는 7개 리그에 걸쳐 활약 중인 여자 축구선수 1693명의 연봉을 합친 것에 두배다”라고 지적했다.

해당 여자축구선수들의 총 연봉은 42.6m 달러로 메시 연봉의 절반 수준이다.

이어 UN 우먼은 “한 축구선수가 7개 리그 여자 선수들보다 더 많은 돈을 버는 것이다”라고 문제 삼으며 “UN 우먼은 여자 스포츠와 남자 스포츠의 동일임금을 위해 운동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UN 우먼의 발표는 오히려 ‘역풍’이 되어 돌아오고 있다.

기본적으로 남자 축구와 여자 축구를 같은 시장 크기로 비교하는 것부터가 말이 안 된다는 지적이 뒤따랐다.

시장 원리상 남자 축구에 대한 수요가 여자 축구에 비해 훨씬 높기 때문에 남자 축구 선수들이 돈을 더 많이 버는 것은 자연스러운 과정이다.

그러나 UN 우먼은 이를 고려하지 않고 그저 ‘임금 숫자’만 가지고 문제를 제기했던 것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