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된 선택으로 노예 생활 시작하고 있다는 한국 20대 남자들

  						  
 								 

자동차를 가지고 싶었던 99년생 한 남성이 끔찍한 일을 저질렀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99년생이면 아우디 정도는 끌고 다녀야지’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아우디 차량을 구입한 99년생 남성 A씨의 사연이 소개됐다.

SNS에 A씨의 사연을 소개한 중고차 딜러가 A씨에게 아우디 차량을 판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연에 따르면 A씨는 어린 시절부터 아우디 A5 차량을 타는 것이 꿈이었다.

어떻게든 신용 대출을 받아 차량을 구입하고 싶어했지만 미필에 무직이라 대출이 불가능했다.

결국 A씨는 중고외제차 할부를 선택해 구입하기로 마음을 먹었다.

그는 아우디 A5 차량 대금과 이전비, 보험료를 포함한 전액 모두를 할부 받아 중고차 딜러에게 구입했다.

딜러가 공개한 사진에는 차량 계약서와 A씨가 A5 차량 옆에서 찍은 사진, 그리고 A 씨의 면허증 사진이 공개됐다.

이밖에도 이 딜러는 다른 젊은 남성들의 비싼 중고차를 전액 할부로 구입한 여러 사진을 SNS에 인증했다.

해당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폭탄금리가 뻔하다”, “젊어서 인생 망치는 법”, “중고할부는 금리가 훨씬 비쌀텐데, 카푸어 확정이다”등 대부분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