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백사진에 담긴 집단 광기의 무서움

  						  
 								 

이 사진은 1930년 미국의 인디애나 주에서 상업 사진작가였던 로렌스 베이틀러(Lawrence Beitler)가 찍은 사진이다.

늦은 밤 웃고 떠들며 흥겨워보이는 이 ‘축제’의 풍경을 바라보던 베이틀러는 뭔가 좋은 사진을 건질 것만 같았다. 주저없이 사람들의 무리에 끼어든 베이틀러는 파티의 분위기를 제대로 찍어 볼 생각이었다. 아름드리 나무를 둥글게 둘러싼 모임은 노래를 부르며 누군가의 이름을 환호했고 그러자 3명의 남자가 군중들 사이로 나왔다.

남자들의 이름은 18살의 토마스 쉽(Thomas Shipp), 그리고 19살의 아브람 스미스(Abram Smith), 그리고 잔뜩 긴장한 얼굴로 덜덜 떨며 맨 마지막으로 나온 16살의 제임스 카메론(James Cameron)이었다.

그들이 나오자, 사람들은 부르던 노래를 멈췄고 고요한 가운데 누군가 먼저 소리를 외치기 시작했다. ‘검둥이를 매달아라!!! 검둥이를 매달아라!!!’ 그러자 나무를 둘러싼 군중들도 모두 똑같이 외쳤다.

‘살인마 검둥이들을 매달아라!!!’

 

베이틀러는 이때부터 이 모임의 주제가 무엇인지 정확하게 깨달았다. 바로 린치(Lynch : 사적재재)의 현장이었던 것이다.

이들은 심야에 데이트를 즐기던 백인 연인을 무참히 살해햇다는 혐의를 받고있던 용의자들이였고 체포되어 이들은 분명 감옥에 있었어야 했다.

하지만 3명의 용의자를 인디애나의 경찰들이 지목한 이유는 딱히 없었다. 그들은 단지 밤 늦게 돌아다니던 불량한 ‘검둥이’였다. 그리고 운없게 그곳을 조사하던 경찰의 눈에 띄였을 뿐이였고. 이후 재판에 넘기기만 하면 무엇이든 딱히 상관없었기 때문이였다.

하지만 분노한 인디애나의 시민들은 감히 백인을 공격한 검둥이들을 재판장에 올릴 생각이 전혀 없었다. 군중은 쇠로된 망치로 감옥문을 부시고 그들을 끌고 나왔다.

무리의 주동자가 매섭게 용의자들의 머리을 사납게 주먹으로 내려치자 뒤이어 군중들은 너나할꺼 없이 주먹질과 발길질을 심지어는 몽둥이로 두드려대기 시작했다. 나무 아래는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되었고, 이 반복적이고도 잔인한 폭력은 주동자가 그만하라고 외칠때까지 계속 되었다.

주동자의 손에는 밧줄과 몽둥이가 들려있었고 용의자중 한명이였던 카메론에게 계속해서 잘못을 시인하라고 말했다. 가장 나이가 많았던 쉽이 ‘우리는 아무런 죄가 없다.’라고 말하는 순간 쉽에게는 다시한번 몽둥이와 주먹들이 오가기 시작했다. 이를 떨면서 보고있던 카메론은 자신은 그저 연인들이 오는것을 망 보았을 뿐이고 모든 죄는 쉽과 스미스가 저질럿다며 울부짖었다.

그러자 주동자는 자신의 손에 쥐어졌던 매듭진 밧줄을 나무에 걸고 그때까지도 얻어맞고 있던 쉽에 목에 걸었다. 쉽이 피를 흘리며 자신의 무죄를 이야기하자 다시 한번 군중들은 외쳤다.

‘살인마 검둥이들을 매달아라!!’

모여있던 사람들중에 건장한 청년들은 곧바로 밧줄의 끝을 잡아당겼고 쉽은 힘없이 끌려올라갔다. 매달리기 전 너무 많은 폭력을 겪었던 쉽의 몸은 쉽게 늘어졌고 사람들의 눈은 이제 스미스에게 돌아갔다.

쉽처럼 똑같이 밧줄에 묶여 올라간 스미스는 발버둥 치며 목에 걸린 밧줄을 잡았다. 그러자 남자 하나가 쇠막대기로 스미스의 팔을 부러뜨렸고 이내 몇번 공허한 저항을 하던 스미스 역시 목숨을 잃엇다.

이제 마지막으로 카메론의 차례였다. 카메론의 목에도 밧줄이 걸리기 시작했고 그대로 나무뒤에 청년들이 끌어올리기만 하면 끝나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그 순간 누군가 ‘그 검둥이는 사실을 말햇으니 풀어줘라!!’ 라고 외치자 이내 사람들은 똑같이 따라 말하며 카메론의 목에 걸린 밧줄을 풀어줬다.

그리곤 다들 아름드리 나무아래 두명의 희생자가 매달린 나무에서 춤추고 웃으며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고, 이 광경을 끝까지 지켜보던 베이틀러는 그대로 모든 상황을 셔터에 담았다.

 

출처 – 개드립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