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에서 실제로 진행했던 역대급 ‘우유’ 광고 수준

  						  
 								 

2000년대 초반에 있었던 S우유사의 충격적인 마케팅이 재조명되고 있다.

2003년 대법원 2부는 요구르트 제품 홍보를 위해 ‘누드 퍼포먼스’ 행사를 벌인 S우유 마케팅 사건에 대해 판결을 내렸다.

판결에 따르면 2003년 1월 26일 서울 종로구 관훈동 ‘인사아트 플라자 갤러리’에서 S우유 마케팅 행사를 진행했다.

해당 행사에서는 전라의 여성 누드모델 3명이 알몸에 밀가루를 바르고 무대에 나왔다.

이후 누드모델들은 분무기로 요쿠르트를 몸에 뿌려 밀가루를 벗겨내는 방법으로 알몸을 완전히 드러냈다.

그들의 음부 및 유방은 검열 없이 완전히 노출됐으며, 그 상태로 무대를 돌며 관람객들에게 요쿠르트를 던져주는 방식이었다.

충격적인 해당 행사는 음란공연죄로 재판에 넘겨져 누드모델 여성에게는 200만원 대의 벌금형이 내려졌다.

또 S우유 마케팅 팀장 강모씨에게는 벌금 500만원을 선고하며 사건을 종결시켰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너무 충격적이다”,”완전 흑역사다”,”이런 시대도 있었구나”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