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가 유도부 여중생에게 맞고 돌아왔습니다”(+반전)

  						  
 								 

한 가족에게 일어난 폭행사건이 인터넷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아내가 유도부 여중생에게 폭행을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에 따르면 글쓴이 A씨는 아내와 결혼해 16살 아들과 10살 쌍둥이 딸들을 두고 살고 있다.

그러던 어느 날 아내가 유도부 여중생에게 구타를 당하고 왔다.

아들이 같은 반의 유도부 여중생에게 “부모가 청각장애인이다”며 놀렸고, 참고 참던 여중생은 결국 A씨의 아들과 다퉜다.

학교에서 연락을 받은 A씨의 아내는 여중생에게 선생님이 보는 앞에서 “부모가 장애라서 배운 게 없냐”며”우리아들이 뭐 틀린말 했냐”는 충격적인 발언을 했다.

이에 여중생이 그만하라는 식으로 이야기했으나, 아내는 세번이나 유도부 여중생을 자극했고 결국 여중생은 아내의 뺨을 수차례 때려 부어오르게 했다.

아내는 여중생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하려고 하고 있으나, A씨는 “우리 아들이 잘못한거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아내는 “누가 당신 보고 그랬으면 좋겠냐”고 난리를 쳤고, A씨는 아들을 혼냈지만 아내는 아들을 혼내지도 못하게 했다.

A씨는 글을 마치며 “대체 누가 잘못한거냐”며”너무 답답하다”고 호소했고, 충격적인 사연에 누리꾼들은 A씨를 지지하며 아내와 아들을 비난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