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님 비꼬는 레전드 불친절으로 ‘배민 3위’한 카페

  						  
 								 

다소 불쾌한 태도로 손님을 응대하며 주목을 받은 카페가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손님 비꼬면서 장사하는 배민 가게”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은 한 카페의 배달의민족 리뷰 칸을 캡처한 것으로, 업주 A씨의 까탈스러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 손님이 가게의 음식을 배달해 먹고 “맛에 비해 가격이 너무 비싸다”,”통으로 영어로 되어있어 보기 힘들다”는 피드백을 줬다.

그러나 A씨는 이같은 리뷰에 “떡볶이 파는 집에서 ddeokbokki라고 써놓으면 이상하지 않냐”,”브런치 메뉴는 대부분 제가 캐나다에서 해먹던 거라 굳이 한국어로 쓰려니 너무 낯간지럽고 웃겨서 그대로 적었다”며 퉁명스러운 답변을 줬다.

이어 “저희 가성비 맛집이 아니라 매장 평균 주문금액이 4만원 대이다”며”가격이 마음에 안드신다고 하니 매장으로 와주면 무료로 제공하겠다”며 비꼬고 조롱하는 태도를 보였다.

해당 카페는 다른 리뷰도 영어로 달며 불필요한 불편함을 조성하고, 리뷰에 대한 답변 뿐만 아니라 메뉴에서도 상당히 불친절한 설명이 붙어 있다.

플랫화이트 메뉴 설명에는 “사이즈 타령할거면 라떼드세요”,”원래 초미니사이즈랍니다”라고 까탈스러운 태도를 보여주고 있다.

이 가게가 불친절한 대응으로 유명해지자, 누리꾼들은 “어우 진짜 어이없네”,”뭐 저런데도 장사를 한다고”,”거 참 번창하세요”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