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견례에서 “육수 추가 해달라”는 말에 소변 넣어준 남자

  						  
 								 

주사가 심한 남성이 상견례에서 보인 충격적인 행동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5일 KBS JOY ‘썰바이벌’에서는 주사가 심한 친오빠 때문에 상견례를 망친 한 여성의 사연이 등장했다.

사연에 따르면 여성 A씨는 평소 술을 많이 마시며 주사가 심한 오빠 B씨가 있다.

B씨는 심각한 술버릇에 다니던 직장에서도 해고당해 부모님도 반은 포기한 상태였다.

A씨는 주사가 심한 오빠 때문에 새벽에 지구대의 전화를 받고 나가 상가 셔터를 이불처럼 덮으려고 하는 오빠를 말리기도 했다.

그러던 어느 날 A씨의 상견례 날이 왔고, B씨의 주사가 걱정된 A씨는 미리 “술을 먹지 말아달라”는 약속을 받아냈다.

그러나 B씨는 상견례 자리에서 A씨의 남자친구 아버님이 주는 술을 받아먹고 만취 상태가 되어버렸다.

이후 남친 아버지는 자리를 정리하기 위해 막전을 먹자고 제안하며 먹던 신선로에 육수를 추가해달라고 부탁했다.

그러자 B씨는 충격적이게도 자리에서 일엉나 의자에 올라가 바지를 내리더니 신선로에 소변을 봤다.

결국 A씨의 결혼은 엎어졌고 B씨는 본가에서 나가 혼자 살기로 했다고 전해졌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끔찍하다”,”호적에서 파고 싶을듯”,”진짜 저딴 주사가 다있냐”와 같은 반응을 보이며 B씨를 비난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KBS JOY ‘썰바이벌’ 방송 캡처, 연합뉴스, 게티이미지뱅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