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아파트 관리인이 20대 입주여성한테 보낸 충격적인 문자 내용

  						  
 								 

심각하게 차이나는 나이차이에도 불구하고 끔찍한 추파를 던지는 한 남성이 비난을 사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20대 여성입주자에게 고백한 50대 관리인할배”라는 제목의 글이 퍼지기 시작했다.

글에 따르면 글쓴이 A씨는 청년임대주택에 거주중인 20대 여성이며, 입주 당시에 관리인 B씨가 일하고 있었다.

한 달 정도 더 일한 뒤 B씨는 일을 그만뒀고, 갑자기 A씨의 집으로 주소나 전화번호도 없이 유자차 택배가 배송됐다.

알고보니 B씨가 퇴사 이후에 택배를 보냈다는걸 안 A씨는 이를 B씨에게 물었고, B씨는 “잘못 보낸 것이다”며 둘러댔다.

A씨가 “말이 되냐”며 B씨를 닥달하자, B씨는 결국 “A씨한테 관심이 생겨서요”,”A씨가 예쁘니까 그렇겠죠”라며 진실을 털어놓았다.

결국 A씨는 택배를 반품요청했으나 B씨 측에서 거절했고, 화가 난 A씨는 B씨에게 문자를 보냈다.

문자에서 A씨는 “그쪽이 나한테 관심가지는거 자체가 굉장히 불쾌하다”며”반품 신청 본인이 하고 관리사무실에 있으니까 가져가라고 해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그러나 B씨는 “노처녀 아가씨 당신에게 관심없습니다”,”딸같아서 그런겁니다 착각하지 마세요”라며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였다.

심지어 B씨는 이후 “정직하게 말하자면 당신을 사랑하고 좋아했다”,”하루도 당신 생각 안한 적 없다”며”스토커 취급하지 말아달라”며 돌변한 태도를 보이기도 했다.

B씨의 상식 밖 태도에 화가 난 A씨는 “개인정보 침해 스토커 아니냐”,”경찰에 신고했더니 업무 중에 개인정보를 얻은 것이라 경범죄정도밖에 안된다더라”며 답답한 심경을 토로했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아 진짜 더럽다”,”요새 이런 글 왜이렇게 많이 보이냐”,”진짜 보기만해도 화가 확 올라온다”와 같은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