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에서 가끔 나는 ‘치이익’ 소리의 신기한 정체

  						  
 								 

가끔 버스에서 공기가 빠지듯 나는 ‘치이익’ 소리가 날 때가 있다.

이의 정체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버스의 브레이크 구조를 먼저 알아야 한다.

버스는 유압식 브레이크를 사용하는 일반 자동차와는 달리 공압식 브레이크를 사용한다.

공압식 브레이크는 버스 말고도 트럭 같은 중형급 이상의 화물차 및 승합차에 사용된다.

이는 유압식 브레이크가 대형 차량을 감당할 수 없기 때문이다.

공압식 브레이크의 원리를 살펴보면, 먼저 엔진에서 발생한 동력을 이용해 에어 컴프러셔를 구동시킨 뒤, 고압의 압축 공기를 만들어 에어탱크에 저장한다.

이 상태에서 운전자가 브레이크를 작동시키면 압축 공기가 빠져나가면서 ‘치익’ 소리를 내게 하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정차 상태에서 파킹 브레이크를 사용하게 되면 이미 차있던 압축 공기가 빠지며 치이익 소리가 나기도 한다.

즉 정차 상태나 브레이크를 작동시킬 시 압축 공기가 빠져나가며 소리가 나게 되는 원리인 것이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공압식 브레이크는 처음들어본다”,”신기하다”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