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랜스젠더 변희수 하사 사망 소식에 소름돋는 누리꾼 반응

  						  
 								 

군 복무중 성전환 수술을 받아 강제 전역했던 ‘변희수 하사’의 사망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변 전 하사는 이날 오후 5시 49분 충북 청주시 상당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청주시 상당구 정신건강센터는 상담자로 등록된 변 전 하사가 지난달 28일 이후 연락이 되지 않자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소방서에 신고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군 당국은 군 복무 중 성전환 수술을 받아 강제 전역 처분을 받은 변희수(23) 전 육군 하사의 사망 소식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육군 관계자는 “민간인 사망 소식에 따로 군의 입장을 낼 것은 없다”면서도 “고인의 안타까운 소식에 애도를 표한다”고 전했다.

앞서 변 전 하사는 육군 하사로 군 복무 중이던 2019년 11월 남성에서 여성으로 성전환 수술을 해 논란이 된 적 있다.

그는 계속 군에서 복무하기를 원했다. 그러나 군은 변 전 하사에게 ‘심신장애 3급 판정’을 내렸으며 지난해 1월 강제 전역 처분을 내렸다.

이에 변 전 하사는 육군 본부에 재심사를 요청했고 육군은 “전역처분은 적법하게 이뤄졌다”고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며 애도를 표했다.

한편 일부 누리꾼들 사이에서 논란이 생겼다. “또 인권위에서 난리치겠네”, “솔직히 동성애는 병인데 왜 자꾸 인정해달라는거지?”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에 다른 누리꾼들은 “동성애가 병이라고? 무슨 소리냐. 아니라고 판명된지가 언젠데”반박하면서 동성애에 대한 논란이 일어나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하리수 인스타그램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