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바이러스 꺼지라고” 영국에서 중국인이 맞았더니..

  						  
 								 

한 중국인이 억울하게 당한 인종차별이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3일(현지시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지난달 23일 영국에 거주하고 있는 중국인 펑왕(37)에게 일어난 일을 보도했다.

펑왕은 영국 사우스햄튼대학에서 재무관리 과목을 가르치고 있는 강사이다.

사건 당일 집 근처에서 조깅을 하던 펑왕에게 20대 백인 남성 4명이 시비를 걸었다.

그들은 차 안에서 펑왕에게 “중국 바이러스”라고 외치며 “이 나라에서 나가라”며 욕설을 퍼부었다.

펑왕이 분노해 소리치자 그들은 다시 돌아와 펑왕의 얼굴과 팔을 폭행하기 시작했다.

결국 펑왕은 얼굴과 팔에 피가 터지고 멍이 드는 등의 부상을 입었다.

사건을 목격한 이들이이를 신고했고 폭행을 가한 4명 중 1명의 남성(21세)가 경찰에 체포됐지만 수사가 진행되는 동안 풀려났다.

펑왕은 최근 들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해 더 심해진 인종차별을 이야기하며 “2014년 핀란드에서 박사학위를 마치고 이사왔을때는 밤에 조깅을 해도 전혀 문제가 없었다”며 호소했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진짜 너무하다”,”국가랑 사람을 동일시 보면 안 되는거다”,”중국이랑 영국 사이 안 좋은 것도 한 몫할 듯”과 같은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