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 잘못없는 사람 집 찾아가 현관문 박살낸 ‘경찰’

  						  
 								 

경찰이 아무 잘못 없는 시민의 집을 찾아가 강제로 현관문을 박살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최근 직장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경찰의 어처구니 없는 실수(?)’라는 제목의 사연이 소개됐다.

해당 사연에 따르면 작성자 A씨는 며칠 전 일을 마치고 집에 왔는데 집안 광경을 보고 깜짝 놀랐다. 현관문이 박살난 상태였기 때문이었다.

A씨는 “사이버수사팀이 영장을 가지고 범죄자 체포하러 출동했다가 아파트 동, 호수를 잘못 안 상태로 아무 죄 없는 집에 쳐들어와서 현관문을 강제로 열다가 부셔놨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글과 함께 올라온 사진을 보면 현관문뿐만 아니라 벽도 부서져 있었으며 집안 내부가 살짝 보일 정도로 파손된 것을 알 수 있었다.

A씨는 “경찰은 긴급한 상황이었고 범죄자를 체포하기 위해서 강제 진행했다고 한다. 현관문을 원래대로 원상복구하려면 최소 2주는 걸릴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지금 휘어져서 구멍까지 나서 문풍지로 막아놓고 문은 잠궈야하기에 보조키를 달아 둔 상태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A씨는 “큰아이가 많이 놀랬다. 수업 끝나고 집에 왔는데 현관문이 저런 상태인것을 보고 오전에 혼자 집에 있는 동생이 잘못되지 않았을까 걱정이 됐고 집에 나쁜 침입자가 있을까 봐 들어가지 않고 조용히 나왔다고 한다”고 했다.

끝으로 A씨는 경찰의 어처구니 없는 이번 일을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누리꾼들에게 물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