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동안 중국산..” 믿었던 갓뚜기의 배신

  						  
 								 

갓뚜기로 불렸던 국내 식품업체 ‘오뚜기’가 뒤통수를 쳤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10일 MBC 뉴스는 “오뚜기가 판매하는 ‘국내산 건미역’이 중국산 미역으로 만들어졌다는 의혹이 제기됐다”며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 해경이 ‘국산미역 100%’라고 표기하고 판매한 오뚜기에 대해서 ‘원산지 표기법 위반’ 혐의로 조사하고 있으며, 미역을 납품한 하청 업체를 압수 수색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실제로 건미역을 만들 때는 미역을 채취해 세척하고 삶은 뒤, 소금에 저리는 2차 공정을 거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하청업체는 1차 가공한 미역의 줄기와 잎을 분리하는 2차 가공을 하겠다며 중국으로 가져가서 중국산 미역 잎을 섞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현지 미역 판매상은 “이 한국 납품업체가 10년 전부터 중국산 미역을 구입해 한국으로 들여갔다”고 밝혔다.

따라서 중국산 미역이 10년째 섞여서 들어갔을 수 있다고 보는 것이다.

현재 오뚜기 측은 “중국산 미역을 섞어 납품한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다.

오뚜기 관계자는 “납품받은 미역 품질조사를 철저히 하고 있지만 DNA 분석을 해도 중국산과 한국산을 구별하기란 쉽지 않다”며 “협력업체와 오래 거래한 신뢰가 있어 이런 일이 있을 것이라고 전혀 생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와 진짜 세상에 믿을 기업 하나 없네”, “갓뚜기가 그럴리가 없어”, “아…갓뚜기도 가나요”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MBC 뉴스 보도 영상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