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국에 갑자기?” 비난 폭주하고 있는 어제자 드라마 장면

  						  
 								 

드라마 ‘빈센조’가 누리꾼들의 뭇매를 맞고 있는 심각한 상황에 놓였다.

지난 14일 오후 방송된 tvN ‘빈센조’ 8회에는 비빔밥을 먹는 빈센조(송중기)와 홍차영(전여빈)의 모습이 포착됐다.

그러나 해당 비빔밥이 문제가 됐다. 비빔밥 패키지에는 드라마 ‘빈센조’가 제작지원을 받고 있는 중국 브랜드 이름이 적혀있었던 것이다.

해당 비빔밥은 한국 브랜드인 ‘청정원’과 중국 브랜드 ‘즈하이궈’가 합작한 중국 내수용 비빔밥인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 판매되고 있는 제품에는 ‘한국식 김치돌솥비빔밥’이라는 이름이 붙여져있으며 중국어로는 ‘한국식 파오차이’라고 표기되어있었다.

현재 한국 콘텐츠에 대한 중국 내 인기가 높아지면서 중국 기업의 광고 협찬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중국은 한복, 김치, 막걸리, 드라마 등 한국의 문화를 모두 다 자기들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비빔밥은 우리 선조들의 지혜가 담긴 음식이며, 외국인이 선호하는 완전 식품이라고 평가받을 만큼 한국의 대표적인 음식이라고 불리고 있다.

이와 관련해 한국 누리꾼들은 꼭 중국 제품의 비빔밥을 PPL 했어야만 했는지 지적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중국자본 침식이 너무 심각하다”, “이러다 중국한테 다 뺏기겠다”, “비빔밥도 중국거라 할 거 같은데”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tvN 드라마 ‘빈센조’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