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대 가기 싫어서 입대 직전 여자로 수술한 남성 근황

  						  
 								 

남성들이 피할 수 없는 곳이 있다면 바로 군대일 것이다.

과거 중국 매체 동삼신문은 곧 있을 징병을 피하고자 여성으로 완벽히 성-전환한 남성의 놀라운 소식을 전했다.

태국 출신의 22세 남성 칸 칸차나수타(Kan Kanchanasutha)는 어렸을 적부터 군대로 징집되는 것에 대해 강한 두려움을 가지고 있었다.

제비뽑기 방식으로 군대에 갈 사람을 정하는 태국에서 칸은 그만 징병 대상임을 알리는 ‘빨간 공’을 뽑고 말았다. 그는 어쩔 수 없이 군대에 가야한다는 뜻이었다.

그래서 그는 군면제를 위해 새로운 돌파구를 찾았고 이를 실행하였다.

끈질긴 설득으로 가족들의 허락을 받아낸 칸은 곧바로 수술에 들어갔다.

칸은 6개월간 코와 뺨, 가슴 등 전신에 수술을 진행했으며, 호르몬을 증진시키기 위한 주사를 꾸준히 투여받았다. 칸이 수술에 사용한 비용은 무려 50만 밧화(한화 약 1,800만 원).

평소에도 “K-pop 아이돌처럼 잘 생겼다”는 이야기를 들어온 칸은 모든 수술을 마친 뒤 여성으로서도 매력적인 외모를 가지게 됐다.

여기에 칸은 머리를 기르고 화장법과 옷 입는 스타일 등을 배우며 완벽히 여성의 삶으로 녹아들고있다. 군대를 위해 선택했던 방법이 자신의 제 2의 인생이 된 것이다.

그러나 칸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내 사진을 올리며 사람들의 주목을 받는 것도 좋지만, 가장 기쁜 일은 병역이 면제됐다는 것”이라며 한결같은 모습을 보여주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Facebook ‘Kan Kanchanasut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