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 목숨 소중하다며 사람 죽이고 다닌 레전드 비건

  						  
 								 

채식주의자 때문에 사람의 목숨이 잃는 일이 벌어졌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비건이 사람을 죽였던 사건’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과거에 일어났던 한 사건이 재조명됐다.

당시 보도에 따르면 2018년 유튜브 본사 건물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했다. 

이날 30대 이란계 여성 총격범이 숨지고 최소 4명의 유튜브 직원이 부상을 입었다.

범인으로 밝혀진 나심 아그담(당시 38세)은 채식주의자이자 동물애호가였다.

그녀는 약 3년 전 유튜브에 올린 자신을 소개하는 동영상에서 이란어로 “나는 정신, 육체적으로 병이 없지만 질병과 무질서, 일탈이 가득하고 불의가 지배하는 행성에 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튜브 측이 자신의 채널 조회를 막고 동영상 제작을 위축하려고 2016년부터 검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녀는 “조회 수가 30만 회인데 수입은 0.1달러인가?”라면서 유튜브의 광고 수익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

해당 게시물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런 사건 보면 비건은 입맛차이가 아니라 정신병인 듯”, “신념이 너무 강하면 사람이 미친다더니”, “동물의 생명만 존중하나보네”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MBC 뉴스데스크 영상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