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대 간 남친에게 여친이 보낸 소름끼치는 사진 (+반전)

  						  
 								 

한 여자가 군대간 남자친구에게 보낸 사진이 충격적이라는 사연이 전해졌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군대가 남친에게 사진을 보낸 여친ㄷㄷㄷㄷ’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군대간 오빠를 둔 여동생이 직접 쓴 글이 공개됐다.

익명의 글쓴이는 친오빠한테 직접 들은 이야기를 바탕으로 글을 썼다.

글쓴이는 “친오빠가 군대를 갔는데 여자친구랑 안 헤어지고 군대를 갔다”며 “오빠 여자친구는 오빠한테 일주일에 한번씩 편지를 썼다”고 했다.

그러나 어느 날, 여자친구는 편지가 아닌 사진만 찍어서 보냈다고 한다.

해당 사진에는 여자친구의 모습이 보였다. 사진 속 여자친구는 한복을 입고 활짝 웃고 있었다고 한다.

여자친구의 사진을 본 오빠는 “예쁘다”고 좋아했는데, 옆에 그 모습을 지켜보던 선임이 깜짝 놀라면서 사진을 뺏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선임은 “너 이거 안 보이냐”며 “여자친구가 고무신 거꾸로 신고 있다”고 했다.

글쓴이는 “오빠 제대 후에 여자친구는 연락이 안 된다고 했다”며 “진짜 어쩜 이렇게 싸이코처럼 헤어지지?”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진짜 소름 돋았다”, “너무 무섭다”, “거의 공포소설이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