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 생겨지고 싶어서 5천만원 주고 성형수술한 남자(비포애프터)

  						  
 								 

이쁘고 잘생긴 외모를 갖고 싶어 성형수술을 하는데 반해 못생기고 싶어 성형수술한 남자가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1일 나우뉴스는 잘생긴 외모에도 불구하고 성형수술한 남성의 사연을 전했다.

나우뉴스에 따르면 영국 맨체스터에 사는 남성 레비 제드 머피(24)는 19살 무렵부터 SNS를 했고, 성형에 관심을 가졌다.

잘생겼던 외모로 SNS에서 인기 있었던 머피는 자신의 외모가 맘에 들지 않았다.

그는 자신의 얼굴이 잘생기고 선하게 생겼다면서 성형을 하기 시작했다.

자신의 얼굴이 보정한 것처럼 생겼으며 좋겠다는 욕심에 5년동안 성형수술을 강행했다.

결국 그는 성형수술로 3만 파운드(한국 돈으로 4700만원)을 썼던 것으로 알려졌다.

계속되는 성형수술로 인해 그의 입술은 지나치게 두툼해졌고, 눈도 위로 바짝 올라가 무서운 인상으로 바뀌었다.

이전에 선한 인상을 가졌던 그의 모습은 온데 간데 없어졌다. 또한 전체적으로 인위적인 모습이었으며 부자연스러워보였다.

머피는 “스스로 현재 외모에 만족하고 있다. 하도 비판하는 메시지를 많이 받아서 익숙하다”며 “그래도 가족들이 응원해줘서 든든하다”고 전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