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미는 안받는다” 실시간으로 돈쭐나고 있는 카페 (+위치)

  						  
 								 

한 카페가 페미니스트는 안받는다고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24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페미라서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으로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어떤 여성이 최근에 있었던 일을 트위터에 올리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자신을 페미니스트라고 소개한 여성 A씨는 지난 23일 한 카페에서 알바 면접을 봤다고 밝혔다.

A씨는 “얼마 전 머리를 잘랐고 숏컷 투블럭인 상태다”라며 “알바 면접을 갔더니 남성인 사장만 있었다”고 전했다.

A씨에 따르면 사장은 처음 보는 자리이니 마스크를 벗으라고 요구했다.

또한 사장은 A씨에게 “좀 민감한 주제일 수 있는데 비건과 페미니즘의 공통점이 뭐라고 생각하세요?”라고 물었다고 한다.

이에 A씨는 “환경을 생각하고 더 나은 세상을 위해 움직이는 것”이라고 대답했다.

사장은 A씨에게 “혹시 페미니스트세요?”라고 물었고 A씨는 “그렇다”고 답했다.

그러자 사장은 “사실 제가 페미니스트와는 결이 맞지 않는다”며 채용하지 않겠다는 뜻을 돌려 말했다.

결국 알바 면접에서 떨어진 A씨는 페미니스트라는 이유로 떨어졌다며 해당 카페의 이름을 밝히지는 않고 초성만 공개했다.

해당 사연이 알려지면서 남자와 여자 누리꾼들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현재 해당 카페 리뷰에는 남자 누리꾼들이 별점 5점 만점에 5점을 주고 있으며, 여성 누리꾼들은 별점 테러를 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 남성 누리꾼들은 “돈쭐내줘야겠다”, “다음에 꼭 들러야겠다”, “너무 좋은 곳이다”등의 반응을 보이며 응원했다.

반면 일부 여성 누리꾼들은 “기분 나쁘다”, “남자만 받는 더러운 카페”, “시대에 뒤처지는 카페”등의 반응을 보이며 비난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