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에게 주사놓은 간호사의 충격적인 근황

  						  
 								 

문재인 대통령에게 백신 접종을 했던 간호사의 근황이 공개됐다.

지난 23일 문재인 대통령 부부는 오전 9시 서울 종로구 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접종을 마쳤다.

공개된 영상에서 간호사가 주사기를 들고 백신을 추출한 뒤 백신과 뚜껑을 뺀 주사기를 들고 가림막 뒤로 갔다가 다시 나와 대통령에게 접종했다.

이 모습을 보고 일각에서 “주사기를 바꿔치기 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대통령에게 접종하기 직전 주사기에 뚜껑이 씌어있어서 ‘리캡’논란이 일어난 것이다.

이들은 주사기 뚜껑을 열고 백신을 추출했는데 가림막 뒤에 갔다 온 뒤에 다시 뚜껑이 씌워져 있는건 부자연스럽다며 가림막 뒤에서 ‘바꿔치기’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종로구 측에도 CCTV 정보공개를 청구하며 항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뿐만이 아니었다. 당시 문재인 대통령에게 직접 백신 접종을 한 간호사의 신상정보가 공개되기도 했다.

해당 간호사는 일부에게 “양심선언을 해야한다”, “제대로 말하지 않으면 가만두지 않겠다” 등 협박을 당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종로구는 “말도 안되는 주장”이라고 입장을 밝히며 “도대체 무슨 정보를 공개하라고 하는 건지 알 수 없다”며 전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진짜 왜그러냐”, “도대체 일상생활 가능하냐”, “양심선언을 바라는게 아니고 자기들이 듣고 싶은말을 듣길 바라는거 같은데?”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