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옷수거함에서 여성 속옷만 골라서 팔고 있다는 유튜버

  						  
 								 

헌옷수거함에 버려진 여성 속옷과 스타킹을 다시 판매하는 유튜버가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헌옷수거함 속옷들 꺼내 장사하는 유튜버’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한 유튜버의 유튜브 채널 영상 목록이 공개됐다.

실제 유튜브 채널에 ‘헌옷수거함’이라는 단어를 검색하면 헌옷수거함에 여성 속옷과 스타킹 등을 직접 수거하는 모습의 썸네일이 업로드 되어있었다.

해당 유튜버는 헌옷수거함에서 직접 여성 속옷들을 골라와 손으로 빨아서 다시 판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유튜버는 “제가 헌옷들을 수거하는 이유는 판매 목적. 속옷은 이모, 엄마, 누나 등 누가 입었든 상관없다”며 “대한민국 여성들은 막 때려넣는다. 피 묻은 속옷부터 X 묻은 속옷까지 다 봤다”고 밝혔다.

또한 “모든 중고 의류는 미성년자에게 판매하지 않는다”며 “성인임을 동의(자기소개)하시고 문자를 남겨 달라”며 채널에 대해 소개했다.

유튜버는 자신을 ‘변태’로 지칭했으며, ‘변태의 헌옷수거’, ‘신나게 속옷 재빨래’등 제목에도 자극적인 키워드들이 담겨있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속옷을 헌옷수거함에 왜 버리냐”, “진짜 가지가지한다”, “파는 사람도 정상 아니지만 속옷을 의류함에 넣다니 진짜 충격적이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해당 유튜브 채널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