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 대신에 개를 집어놓고..” 중국 동물원 수준

  						  
 								 

중국 쓰촨성의 한 동물원에서 말도 안되는 일이 벌어졌다.

31일 중국의 트위터 웨이보에서는 영상 하나가 논란이 되고 있었다.

해당 영상에서 쓰촨성의 한 동물원에서 골든 리트리버가 사자 우리에 들어가 ‘아프리카 사자’로 전시되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쓰촨성 시창의 한 동물원을 방문했던 관람객이 ‘아프리카 사자’라는 표지판이 걸린 사자 우리에 골든리트리버가 누워 있는 모습을 찍어 올리면서 논란이 됐다.

해당 영상은 순식간에 중국 전역에 퍼졌고 중국인 누리꾼들은 “요새 동물원에서 개들이 다른 동물들의 ‘대타’를 뛰느라 정말 바쁘다”, “다른 중국 동물원에서는 개가 늑대로 둔갑해 전시되고 있다”며 비난했다.

앞서 일부 중국 동물원에서 코로나19로 인해 관광객이 줄어들자 ‘늑대’대신 ‘개를 집어넣고 늑대라고 선전해 논란된 적 있다.

이번에는 멀쩡한 개를 사자로 둔갑시키자 중국 누리꾼들의 분노가 폭발한 것이다.

논란이 계속되자 해당 동물원 측은 “이번 일은 실수로 표지판을 제때 바꾸지 않아서 생긴 일”이라고 해명했다.

해당 소식을 접한 한국 누리꾼들은 “역시 중국 클라쓰”, “가짜가 왜이렇게 판을 치냐”, “이제 하다하다 가짜 사자까지”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