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말로 할 때..” 배민 사장이 직접 집으로 찾아온 미친 이유

  						  
 								 

한 고객이 솔직한 리뷰를 남기자 직접 집으로 찾아온 사장님이 논란되고 있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불만족 리뷰 다니까 집에 찾아온 사장님ㄷㄷ’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한 여성이 최근에 직접 겪었던 사연이 담겨있었다.

자취생 A씨는 배달 어플을 이용해 족발을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게시물에 따르면 음식 예상 배달 시간은 40분이었으나 음식은 2시간이 지나서 도착했고, 배달 온 음식 상태도 이상했다.

반찬 뚜껑이 다 열려서 쏟아져 있었으며 한 번 뜯었다가 다시 닫은 흔적도 보였다고 한다.

이에 A씨는 다른 집에 한 번 배달갔다가 자신에게 배달된 것으로 짐작했고 사실을 확인하기 위해서 식당에 전화를 했으나 해당 식당은 전화를 받지 않은 사실이 드러났다.

결국 A씨는 해당 사실을 리뷰에 남겼고 배달 온 음식의 사진도 함께 올렸다.

이후 A씨 집에 해당 식당의 사장님이 찾아온 것으로 밝혀졌다.

A씨의 집에 찾아간 사장님은 다짜고짜 “리뷰를 그 따위로 올리면 장사를 말아먹으라는 거냐”며 화를 냈다고 한다.

A씨는 당시 상황을 설명하려고 했지만 사장님은 “시끄럽다. 환불해줄 테니 당장 리뷰 지워라”고 소리 질렀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장님의 계속되는 난동에 겁에 질렸던 A씨는 그 자리에서 해당 리뷰를 지웠고 리뷰 지운 사실을 확인하자 사장님은 돌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애초에 주문 배달 목적 이외의 목적으로 찾아오거나 전화오는 건 개인정보보호법에 걸림”, “찾아왔을 때 경찰에 신고했어야 했다”, “이러니까 성실하게 자영업 하시는 분들까지 욕을 먹는거다”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