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도와달라” 선거 끝나자마자 구걸 중인 페.미 후보 근황

  						  
 								 

서울시장 선거가 끝나고 한 여성 후보의 근황이 공개됐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오열하는 페미후보 대참사’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이번 서울시장 후보였던 기호 15번 무소속 신지예 후보의 모습이 보여졌다.

지난 7일 신 후보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개표 방송을 생방송으로 진행했다.

이날 신 후보는 선거를 도운 ‘팀 서울’ 멤버들과 선거 비하인드 스토리를 이야기했으며 투표 진행 상황을 지켜봤다.

‘팀 서울’ 측은 SNS에 “오늘 선거 개표가 다 끝날 때까지 신지예 후보가 모아야하는 선거 비용은 5천만원이다”라며 “3천명의 팀서울 지지자가 1만 7천원씩 후원해주시면 5천만원을 모금할 수 있다”고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방송 도중 울고 있는 신지예 후보의 사진을 함께 공개했다.

해당 방송 좌측 하단에는 신 후보 후원회 측의 계좌번호가 적혀있었으며, 상단에는 모금 목표액과 현재 입금액이 적혀있었다.

신 후보는 지불해야할 선거 비용을 언급하며 눈물을 흘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서울시장 당선자가 확정된 8일 오전 2시 10분까지 총 약 5,051만원을 후원받은 사실이 밝혀졌다.

한편 신 후보는 선거에서 총 0.37%로 1만 8,039표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유튜브채널 ‘신지예’ 영상 캡처, ‘팀 서울’ 인스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