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부남 점장이 알바 언니 엉덩이를 만졌습니다” (+반전)

  						  
 								 

점장이 알바생의 엉덩이를 만졌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유부남 점장이 알바언니 엉덩이 만지는 거야”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한 알바생이 쓴 글이 담겨있었다.

알바생 A씨는 최근에 알바하는 곳에서 일어난 일에 대해 소개했다.

A씨는 “알바하는 곳 점장님이 유부남에 애 아빤데 같이 알바하는 언니 엉덩이를 만지더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 장면을 보고 식겁했다”고 당시 심경을 전했다.

그러나 반전이 있었다. 둘의 사이는 부부였다.

다른 사람들은 두 사람의 사이를 다 알고 있었는데 A씨만 모르고 있었다.

이 사실을 몰랐던 A씨는 성추행인 줄 알고 놀랬던 것이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알바가 아니라 사모님 아니냐”, “처음부터 부부라고 소개를 안했으면 스킨쉽 조심해야지”, “점장 부부 주책이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게티이미지뱅크, SBS 드라마 ‘상속자들’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