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놓고 페.미 용어 써서 퇴출 위기 직면한 유명 방송인

  						  
 								 

방송인 공서영이 남성 혐오 단어를 사용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14일 공서영은 자신의 인스타에 배스킨라빈스 사진과 함께 “아니 그래서 언제까지 새로고침 해야되냐구여! 우리 동네 베라 힘죠! 트리플민초. 이틀째 새로고침 중. 열배 민초. 백배 민초. 파이팅”이라는 글을 남겼다.

그러나 해당 글은 공개되자마자 문제가 됐다.

일부 누리꾼들이 ‘힘죠!’라는 표현을 남성 혐오 표현이라고 문제를 제기한 것이다.

이들은 ‘힘죠’, ‘힘조’ 등의 단어가 여초 온라인 커뮤니티 메갈리아에서 남성 혐오를 조장하기 위해 사용하는 단어라고 지적했다.

원래 ‘힘죠’라는 표현은 ‘힘을 내라’는 의미지만 그 어원이 성소수자 리벤지 포르노에서 시작됐기 때문에 잘못됐다는 것이다.

이에 공서영은 “제가 주의하겠습니다”라며 해당 게시물의 내용을 수정했다.

그럼에도 논란이 계속되자 결국 공서영은 사과문을 올렸다.

공서영은 “저는 메갈과 아무런 관련이 없고 사실 잘 알지도 못하며 그 사이트를 방문한 적이 단 한번도 없습니다(메갈이란 단어는 들어봤지만 그것이 어떤 사이트를 지칭한다는 것도 사실 오늘에야 알았습니다)”라며 “메갈이라는 집단이 누군가를 혐오하는 집단이라면 저는 그 자체를 강력히 거부합니다”라고 글을 적었다.

그러면서 ‘힘 내다’, ‘힘 주다’의 사전적 의미를 공개하며 “제가 이렇게 알고 골라 쓴 표현이 이미 다른 의미로 많은 분들께 받아들여지고 있는 줄 전혀 몰랐다”고 해명했다.

이어 “하지만 이 표현이 누군가를 혐오하는 데 쓰이고 있고, 그걸 본 많은 분들이 불편을 느끼셨다면 사과드립니다.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공서영 인스타그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