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벗겨서…” 실시간 터진 유명 축구선수 알몸 원산폭격 사태

  						  
 								 

프로 축구팀 대구 FC에서 충격적인 일이 벌어졌다.

대구 FC 소속 선배 선수가 후배 선수를 지속적으로 괴롭혔던 사실이 드러난 것이다.

피해자 A씨는 2018년 3월부터 반년 동안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6일 피해자 A씨의 가족은 성추행과 폭행 사실을 묵인한 대구 FC와 가해자를 처벌해달라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글을 올렸다.

청원인은 “제 동생은 불과 3년 전 프로 축구선수로 활동하면서 구단에 있던 고참 선수 oo선수에게 지속적으로 괴롭힘을 당하고 또 폭력 및 성추행도 당했다. 옷을 벗긴 채 ‘대가리 박아’를 시킨 증거 영상도 동생의 부탁으로 룸메이트가 몰래 촬영해 확보했다”고 밝혔다.

19일 MBC ‘뉴스데스크’는 피해자 A씨가 공개한 당시 영상을 단독 보도했다.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A씨는 알몸 상태로 침대 위에서 기합을 받고 있다.

뒷짐을 진 채 바닥에 머리를 박는 ‘원산폭격’자세를 시킨 선배는 건너편에서 지켜보면서 “코어다 코어 자세, 좋아 좋아”라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선배는 운동 중인 A씨의 몸을 깔고 앉으며 괴롭혔다.

계속되는 가혹행위를 견디지 못했던 A씨는 결국 2019년에 선수 생활을 그만뒀다.

A씨는 선배로부터 당한 가혹행위 때문에 극단적인 생각까지 했었다고 밝혔다.

또한 A씨는 “구단 측이 가혹행위 사실을 알면서도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가해자로 지목된 선배는 한 축구 클럽의 감독으로 활동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감독은 일부 폭행 사실은 인정했지만 옷을 벗기는 등의 성추행은 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현재 경찰은 실제 가혹행위가 있었는지에 대해 수사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MBC ‘뉴스데스크’ 영상 캡처, 국민청원게시판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