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평등교육’ 선생님이 학교에 올 때마다 고3 남학생들이 하는 짓

  						  
 								 

요즘 젠더갈등이 우리 사회에서 가장 뜨거운 이슈다.

남녀가 서로 혐오하는 분위기가 더욱 팽배해지고 있는 지금, 학교에서도 대책에 나섰다.

최근 고등학교에서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성평등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그러나 일부 남학생들의 반응이 부정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고3 학생이 쓴 글이 화제가 되고 있다.

A군은 “학교에 성평등 교육 나오면 담임쌤 앞에 있는데도 싫은 티 엄청 내고 학교에서 매일 페미니즘 비판하는 이야기만 한다”며 “최근 몇 년 들어 확 바뀐 것이다”라고 밝혔다.

A군뿐만 아니라 A군과 비슷한 또래의 누리꾼들도 비슷한 반응을 보였다.

자신을 고3이라고 밝힌 한 누리꾼은 “페미니즘은 이제 비판의 대상을 넘어 웃음거리다”라고 댓글을 남겼다.

또 다른 고등학생 누리꾼은 “성인지감수성 방송 강의 시간에 절반은 욕하면서 복도로 가서 자습한다”고 말했다.

한편 교사들도 이런 분위기에 성평등 교육을 진행하기가 쉽지 않다고 했다.

한 교사는 “성평등 교육할 때마다 남학생들이 ‘선생님 메갈(메갈리아)냐’, ‘남자, 여자 똑같은데 왜 여자는 군대 안가냐, 선생님은 군대 갔냐?’라는 소리를 듣는다”고 밝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게티이미지뱅크,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