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눌러 살고 싶다” 외국인들이 밝힌 한국 장점

  						  
 								 

외국인들이 직접 밝힌 한국의 장점은 어떤 것이 있을까?

경희대학교 국제 교육원은 한국에서 공부하고 있는 53개국 738명의 외국인 유학생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진행했다.

조사 결과 “한국에 계속 살고 싶다”라고 대답한 외국인의 비율이 67.9%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그렇다면 외국인들이 한국에서 계속 살고 싶어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먼저 첫번째는 한국은 치안 걱정이 없다는 것이다.

외국인들은 한국 번화가는 밤늦은 시간에 다녀도 위험하지 않다고 말했다. 모든 건물마다 불이 환하게 켜져 있고 순찰차도 많이 돌아다니기 때문이다.

또한 거리에서 마음 놓고 휴대폰을 만질 수 있고, 카페나 식당에 물건을 두고 와도 아무도 훔쳐가지 않는다고 했다.

두번째는 대중교통 시스템이다.

외국인들은 한국에서는 지하철과 버스 등 오직 대중교통만으로도 여러 도시를 편하게 이동할 수 있어서 편리하다고 말했다.

특히 버스나 지하철을 갈아탈 때 ‘환승 시스템’으로 저렴한 가격에 이용할 수 있어서 좋다고 밝혔다.

세번째는 한국에 벌레가 적다는 것이다.

외국인들은 “한국은 다른 나라에 비해 벌레가 현저히 적다”고 말했다.

한 사례로 유럽과 미국에서 주로 발견되는 베드버그를 들 수 있다.

지난해 한 해 동안 뉴욕 호텔에서 접수된 베드버그 피해 사례만 60% 이상으로 생각보다 문제가 심각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네번째는 빠른 인터넷 속도다.

한국은 인터넷 강국이라는 소리를 들을 정도로 인터넷이 어디서나 잘 터지고 빠른 속도로 유명하다.

외국인들은 한국 어딜 가도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고, 어디에서나 빠른 속도로 이용할 수 있어 놀라워했다.

다섯번째는 한국인들의 친절함이다.

한국인들은 외국인이 길을 물었을 때 자세하게 알려주기로 외국인들 사이에서 유명하다.

또한 외국인들은 한국 식당을 방문했을 때 친절히 대해주는 직원들 때문에 또 한국을 방문하고 싶다고 말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