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35명 동시에 만난 남자가 경찰 체포된 이유

  						  
 								 

35명의 여성과 동시에 사귀던 30대 남성의 최후가 공개됐다.

지난 1월 일본 마이니치 방송(MBS) 뉴스는 타카시 미야가와(39·남성)가 수십명의 여성과 진지한 관계를 갖는 척 하면서 총 10만엔(약 103만원)의 선물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그와 사귀었던 피해 여성들이 힘을 합쳐 그의 부정을 밝혀냈고 경찰에 신고했다.

그러면서 미야가와의 사기 행각이 들통났다.

미야가와는 여성들에게 생일 날짜를 다르게 알려줘 일년 내내 선물을 거두어 들였다.

미야가와와 사귀었던 47세 여성은 그의 생일이 2월 22일인줄 알았고, 또 다른 40세 여성은 그의 생일이 7월생인 줄로 알고 있었다.

생일 선물로 그가 받았던 선물은 수십개의 옷을 포함해 모두 10만엔(약 103만원)이었다.

미야가와는 최소 35명 이상의 미혼 여성과 사귀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그는 여성들에게 인생을 함께 보내고 싶다는 식으로 접근했고 결혼에 대한 희망을 품도록 했다.

현지 방송 뉴스는 미야가와가 공원, 식당 등에서 수십 명의 각각 다른 여성과 데이트한 사진을 폭로했다.

현재 일본 경찰은 또 다른 여성이 미야가와로부터 피해를 당하진 않았는지 조사 중이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35명이 가능하냐”, “엄청 부지런하네”, “얼마나 똑똑한거야”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