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문재인 대통령’이 빡쳐서 고소했다는 전단지 수준

  						  
 								 

문재인 대통령을 분노하게 만든 전단지를 뿌리고 다닌 남성이 붙잡혔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문재인이 개빡쳐서 고소했다는 전단지 수준’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실제로 한 남성이 뿌리고 다녔던 전단지가 담겼다.

배포된 전단지에는 타노스 얼굴에 문재인의 얼굴이 합성되어 있었다.

또한 “사회주의 강성대국으로 함께 갈 준비 되셨습니까?”라는 문구도 같이 적혀있었다.

지난 28일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하는 전단을 배포한 30대 남성 A씨를 모욕 등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2019년 7월 여의도 국회의사당 분수대 인근에서 문 대통령 등을 비판·비방하는 내용의 전단 뭉치를 뿌린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이 사건의 고소인이 누구인지는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모욕죄는 친고죄(피해자나 법정 대리인이 직접 고소해야 기소할 수 있는 범죄)여서 문 대통령 측에서 고소장을 냈을 것으로 추정된다.

해당 소식을 들은 누리꾼들은 “대박이다”, “이런 거 만들면 고소당하는구나”, “근데 퀄리티가 꽤 높은데?”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