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매장에서 “저 한국전쟁 참전용사입니다” 말하자 벌어진 놀라운 일

  						  
 								 

한국전쟁 참전용사가 기아차 매장을 찾아갔는데 놀라운 일이 발생했다.

지난 2월 유튜브 채널 ‘BODA 보다’에는 한국전쟁 참전용사들을 찾아다니는 사진작가 ‘라미’가 출연했다.

라미는 미국 애틀랜타에 사는 미국 해병대 참전용사를 만났을 때 이야기를 꺼냈다.

라미에 따르면 참전용사는 라미와 첫만남에 기아차 텔루라이드를 타고 왔다.

당시 참전용사는 라미에게 텔루라이드의 성능이 뛰어나다며 칭찬했다.

라미는 “참전용사분께서 ‘텔루라이드는 밟는대로 잘 나가고 주행도 좋고 부드럽고 가격도 최고고 완벽하다’라고 말씀하셨다”라고 전했다.

텔루라이드는 미국에서만 파는 차량으로써 국내에서는 판매하고 있지 않다.

실제로 미국에서 텔루라이드는 공장을 풀가동해도 사람들의 수요를 못 따라갈 정도로 인기가 많다.

인기가 많은 텔루라이드를 타기 위해서는 6개월을 기다려야만 탈 수 있었다.

텔루라이드를 하루 빨리 타고 싶었던 참전용사는 기아차 공장을 찾아갔다.

그는 공장에 찾아가 “저 참전용사입니다”라고 말했고 빨리 자동차를 받고 싶다고 부탁했다.

그러자 기아차 측에서 자동차를 즉시 제공했다.

이로써 참전용사는 애틀랜타 지역에서 텔루라이드를 3번째로 받은 사람이 됐다.

텔루라이드를 빨리 받으려면 프리미엄 가격이 붙어 1500불을 더 내고 와야하는데, 참전용사는 오히려 더 저렴한 가격에 차를 구매했다.

라미는 “실제로 현대와 기아차 측은 미국에서 한국전쟁 참전용사분들한테 300~400달러 정도 저렴하게 자동차를 판매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기아차가 인기가 많다니 처음 알았다”, “기아차가 좋은 일 하고 있네요”, “한국전쟁 참전용사들한테는 당연히 해드려야지”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유튜브 채널 ‘BODA 보다’ 영상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