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님 감사해요” 갑자기 고백해 논란 터진 유명 방송인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국민의힘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이준석 전 최고위원이 21일 옥중에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향해 감사 인사를 남겼다.

전날 출마선언한 이 전 최고위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2021년은 책 읽고 코딩하면서 평화롭게 쉬고 싶었는데 27살 이후로 한 해가 계획대로 돌아가는 일이 거의 없으니 이제 익숙하기만 하다”며 “생각해보면 다 나를 이 판에 끌어들인 그분 때문이다”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하지만 나는 컴퓨터와 씨름하던 나를 사람들과 씨름하는 곳으로 끌어내 준 그분에게 항상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두 차례에 걸쳐 언급한 ‘그분’은 박 전 대통령을 지칭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 전 최고위원은 2011년 말 한나라당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 시절 비대위원으로 발탁됐고, 한동안 그에게는 ‘박근혜 키즈’ 꼬리표가 붙어 다녔다.

미국 하버드대를 졸업한 ‘엄친아’ 타이틀을 갖춘 데다 당시 박 비대위원장에 대해서도 젊은 시각으로 거침없는 쓴소리를 쏟아내 주목을 받았다.

이후 2017년 박 전 대통령 탄핵 사태 직후 창당한 바른정당으로 적을 옮겼고, 유승민 전 의원 등과 함께 바른미래당, 새로운보수당 등을 거쳤다.

이 전 최고위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탄핵 때 사실상 완전히 결별했지만, 저를 영입해줬다는 점에 대해서는 굉장히 고맙게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전당대회에서 큰 영향력을 미치는 당원들의 표심을 겨냥한 행보로도 읽힌다.

다음 주부터는 2주 동안 박 전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이자 보수 텃밭으로 일컬어지는 대구에 머물며 민심을 청취한다는 계획이다.

오후에도 페이스북 글을 올렸다.

이 전 최고위원은 “당 대표라는 큰 산에 도전하면서 그냥 자주 사색에 빠진다. 시작은 그분 덕분이고 때문이다. 계속하고 있는 건 내 의미와 목적을 찾았기 때문이고”라고 적었다.

그는 “난 내 발탁에 있어서 박근혜 대통령에게 감사한다. 그런데 탄핵은 정당하다. 이 얘기를 어딜 가나 하는데 무슨 문제인가”라며 2년 전 같은 취지로 인터뷰 한 라디오 발언록을 첨부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