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 철철 흘리는 와중에도 범인 제압한 여경이 남긴 말

  						  
 								 

취객에게 공격을 받았지만 굴하지 않고 끝까지 침착하게 대처한 여경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1일 MBN 뉴스는 한 취객이 경찰을 폭행하는 장면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18일 20대 남성 A씨는 서울 광진구 군자동의 한 길거리에서 술에 취해 난동을 피웠다.

A씨는 길거리에 지나다니는 사람들에게 무차별적으로 공격했으며 당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도 폭행했다.

A씨는 출동한 경찰의 뺨을 때렸다. 그 순간 한 여경이 다리를 걸어 A씨를 넘어뜨리며 순식간에 제압했다.

그러나 A씨는 제압을 당한 상태에서도 계속 난동을 부렸고, 그 과정에서 여경은 손가락이 물려 피를 봐야만 했다.

손가락에 피가 철철 나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여경은 침착하게 대응하며 A씨를 체포했다.

피를 흘리면서도 취객을 제압했던 여경은 화양지구대 정미영 경사인 것으로 밝혀졌다.

현재 정 경사는 당시 부상으로 인해 손가락 봉합 수술을 앞두고 있다.

정 경사는 “당시에는 피가 나는지 모르고 제지를 해야 된다는 생각밖에 없었다”고 전했다.

해당 소식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확산되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대부분 누리꾼들은 “이런 여경을 뽑아야한다”, “이런 분이 진짜 경찰이지”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각에서는 “남자 경찰이었으면 뉴스거리도 못 됐다”, “경찰로서 당연한 일을 하는 건데 왜 이게 기사화 되는 거지?”등의 반응이 나오기도 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MBN 뉴스 보도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