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인들만 있던 패션쇼에 한국인 모델이 등장해 ‘5초’ 후 아수라장 된 이유

  						  
 								 

백인들만 섰던 디올 패션쇼에 처음으로 한국인 모델이 등장하자 아수라장이 됐다.

한국인 모델의 정체는 현재 세계적인 모델이 된 ‘혜박’이다.

혜박은 첫번째 디올 쇼 무대에서 워킹하고 있는 도중에 관객석에서 ‘구두가 부러졌다’라는 소리를 들었다. 

실제로 구두 굽이 부러지는 돌발상황이 발생한 것. 모델들은 런웨이를 하다가 구두 굽이 부러지면 벗고 걷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혜박은 보통의 모델과는 달랐다. 발 끝을 세워 마치 구두 굽이 있는 것처럼 걸었다.

나중에 혜박은 “무대에서 멈춰 신발을 벗고 싶지 않았고, 또 다른 모델보다 키가 작아지는 게 죽기보다 싫어서 까치발을 해서 투명 굽을 만들어냈다”고 밝혔다.

당시 혜박의 대처를 보고 현장에 있던 관객과 디자이너들은 감탄했다.

한편 이날 피날레 무대에 나가기 위해 혜박은 존 갈리아노 디올 디자이너에게 부러진 구두를 다른 구두로 바꿔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디자이너는 “굽 나갔어? 전혀 티안났는데? 그냥 벗고 나가”라고 했다.

혜박은 인종차별하는 디자이너에게 화가 났지만 꾹 참으며 태연한 얼굴로 다시 투명 굽을 했고 무대를 런웨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인종차별 쩌네”, “혜박 대단하다”, “그냥 나가? 인종차별 심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