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변에 ‘이런 문신’하고 있는 사람 보이면 무조건 피하세요”

  						  
 								 

요즘 문신을 하고 다니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사회적 인식이 많이 바뀌었다. 

예전에는 문신이 혐오감을 준다는 인식이 강했지만 최근에는 나 자신을 나타내는 수단으로 인정받고 있다.

그러나 주변에 무조건 있으면 걸러야 한다는 문신이 있다고 한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요즘 페미들 사이에서 유행하는 타투’라는 게시물이 화제가 되고 있다.

해당 게시물에는 여자들이 타투한 인증샷들이 올라왔다.

인증샷을 올리면서 “타투했는데 진짜 예쁘다”, “결과 맘에 든다”, “페미 타투했다” 등의 말을 했다.

공개된 사진 속 여자들의 팔이나 손목에는 타투가 새겨져있었다.

그러나 하나같이 페미니즘과 연관되어 있는 내용의 타투였다.

‘Girls Support Girls’라는 문구와 함께 장미 꽃이 그려져있었다.

이외에도 자신이 페미니스트라고 알리는 타투를 한 여자도 있었다.

해당 소식을 접한 일부 누리꾼들은 “페미라고 광고를 하는 구만”, “좋은 현상이다. 앞으로 문신 보고 걸러야겠다”, “페미들은 타투로 꼭 새겨줬으면 좋겠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한예슬 인스타그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