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멸망할 때 인류 최후의 생존자가 ‘한국인’이라는 증거

  						  
 								 

지구가 멸망할 때 인류 최후의 생존자가 ‘한국인’이 될지도 모른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한국은 이미 생명연장의 꿈을 가장 가깝게 실현시킨 나라라고 한다.

보통 외국인들이 한국인과 이야기할 때 독특한 한국음식을 언급한다.

김치나 된장, 청국장, 막걸리 등등 신선한 상태의 재료가 아닌 발효된 음식이 한국을 대표하는 음식이다.

좋은 말로 발효라고 하지만 나쁘게 이야기하면 부패에 가까운 음식을 먹는다고 한다.

그러나 발효음식 덕분에 한국이 전세계에서 가장 오래사는 장수국가 중 하나로 꼽혔다.

체내에 축적되는 독소를 잡아주는 것이 장수의 비결이라고 한다.

우리나라 식단의 3대 양념인 간장, 된장, 고추장은 대표적인 발효 식품이다.

이것들을 만드는데 반드시 필요한 것은 바로 콩이다.

콩의 원산지는 한국이다. 5000년 전 한반도에서 시작된 콩재배가 전세계로 전파되어 이집트의 후무스를 만들고 브라질의 페이조아다를 만들고 중국의 두반장과 일본의 낫또를 만들어냈다.

일본의 오키나와와 이탈리아 캄포디멜라는 대표적인 장수마을로 꼽히는데 이들이 공통적으로 섭취하는 음식이 바로 콩이다.

콩은 독소를 청소해주는 대표적인 물질이다. 콩은 우리 몸 속에 누적도니 독을 청소해주고 혈관을 깨끗하게 만들어준다.

게다가 콩은 썩으면 된장, 청국장이 되어 유산균을 만들어 더 풍부한 영양품을 만들어낸다. 

우리 조상들은 콩을 재배하기 시작하면서 콩으로 만든 된장, 청국장, 간장 등을 만들어 섭취했다.

외국인들은 꺼려하는 음식들을 한국인들은 거의 주식처럼 섭취해오면서 한국이 세계에서 가장 오래사는 장수국가가 된 셈이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우리나라 조상들이 너무 존경스럽다”, “진짜 한국인이 가장 오래 살지도 모르겠다”, “한국인들 대단하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게티이미지뱅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