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조주빈 아빠가 갑자기 “우리 아들 죽여도 됩니다”라고 말한 이유

  						  
 								 

오늘 (1일)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아버지가 조씨가 자필로 작성한 사과문을 공개했다.

1일 조씨의 아버지는 조씨의 2심 선고가 끝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조씨가 자필로 작성해 전날 재판부에 제출한 사과문을 공개했다.

조씨는 사과문에서 “세상 앞에 내놓는 저의 마음이 다른 목적으로 비춰져 누군가에게 또 한 번의 상처가 될까 우려돼, 재판이 진행되는 동안은 반성문을 통해 피해입은 분들께 사과드리며 사회 앞엔 침묵을 지켰다”고 전했다.

이어 “늦었지만 이제나마 진심을 다해 모든 분께 말씀을 전한다”며 “죄송하다. 잘못했다”고 했다.

또한 조씨는 “처음엔 세상의 손가락질이 무서워 그저 회피하고 싶은 마음이 앞섰다”며 “그러나 시간이 지날 수록 그 손가락이 가르키고 있는 저, 스스로가 어렴풋 보였다. 죄스럽고 참담한 심정”이라고 토로했다

이날 조씨의 아버지는 “아들 문제로 크나큰 피해자가 생겼고 여기까지 온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피해자들은 제 목숨이 날아가더라도 1명씩 찾아가 사죄하고 피해를 보상할 것”이라고 말했다.

1·2심에서 조씨에게 범죄집단조직 등 혐의로 조씨를 유죄로 인정했다.

그러나 조씨의 아버지는 동의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범죄집단 혐의는 사회적 공분을 잠재우기 위해 만들어진 범죄”라며 “서로 일면식도 없는 사람들이 범죄집단을 만들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조주빈 하나를 죽여도 된다. 그런데 굳이 범죄집단이라는 것을 만들어서 죽일 것까지는 아니라고 본다”고 했다.

한편 조씨는 성착취 영상물 제작·유포와 범죄단체조직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45년을 선고받았다.

그러나 2심에서는 징역 42년으로 형량이 일부 감형됐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뉴스1,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