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3천만원 현금 뭉치 발견돼서 난리난 지하철역

  						  
 								 

서울 지하철역에서 수천만원의 현금 뭉치가 발견됐다.

아직까지 현금의 주인이 등장하지 않아 경찰이 주인을 찾고 있다.

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지난 3일 오후 8시 35분께 영등포구 문래역 한 출구 앞에서 현금 3000만원이 든 봉투가 발견됐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당시 이 곳을 지나가던 한 시민이 현금 봉투를 발견해 인근 지구대에 신고했다.

봉투에는 5만원권과 1만원권 수 백장이 들어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해당 액수만큼 돈을 잃어버렸다는 분실 신고가 접수되지 않았다”며 “추후 절차에 따라 주인을 찾을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돈 주인은 얼마나 애가 탈까”, “신고한 시민 분들 정말 고맙다”, “어 내꺼 같은데?”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현행 유실물법에 따르면 분실물 신고를 한 뒤 6개월 이상 주인이 나타나지 않으면 물건 습득자의 소유권이 인정된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