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꺼내든 최강 카드에 일본 편들던 IOC가 발칵 뒤집힌 이유

  						  
 								 

일본은 도쿄올림픽 홈페이지에 독도가 자국 영토인 것처럼 표기해 국민들의 공분을 샀다.

일본 정부가 독도를 자국 영토처럼 표기한 것에 대해 우리 정부는 거듭 시정을 요구하고 있지만 일본 정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또한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이번 문제에 대해 중재에 나서지 않고 방관하는 듯한 태도를 보였다.

반면 평창올림픽 당시 IOC는 한반도기의 독도가 그려져있는 것을 보고 ‘국제 행사의 정치적 중립성’을 강조하며 독도 표시를 삭제시켰다.

이런 상황 속 국내 패션브랜드 ‘라카이코리아’가 올림픽 도중 일본 내에서 독도가 한국 땅임을 쉽게 알릴 수 있는 특이한 방법을 고안해냈다.

그것은 바로 도쿄올림픽에 출전할 한국 국가대표팀에게 멋스럽게 디자인 된 독도의 그래픽과 함께 특이한 QR코드를 삽입한 티셔츠를 선물하는 것이었다.

해당 QR코드를 스캔하면 독도가 한국의 땅임을 알릴 수 있는 각종 증거들이 세계 각 국가의 언어로 번역된 외교부 독도 홈페이지로 이동하게 된다.

현재 IOC는 일본의 편에 서서 독도와 욱일기 문제에 있어 아시아 국가들의 항의를 애써 무시하고 있다.

그러나 ‘국제 행사의 정치적 중립성’을 주장하며 일본의 편에 선 것이 오히려 역관광의 빌미가 되어버린 것이다.

일본 지도의 독도 표기와 욱일기를 방치해 둔 것이 바로 정치적 중립성이라면 한국에서 독도에 대한 주장을 하는 것에 대해서도 IOC 측은 정치적 중립성을 유지해야 한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라카이 코리아 대단하다”, “IOC 꼴 좋다”, “라카이 코리아 진짜 너무 좋은 아이디어 냈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