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에서 이렇게 변한 사람한테 절대 먼저 톡하면 안됩니다”

  						  
 								 

국민 메신저 ‘카카오톡’의 숨겨진 기능이 공개돼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7일 유튜브 ‘1분미만’ 채널에는 ‘카톡에서 이렇게 변한 사람 지금 당장 확인하세요(절대 먼저 톡하시면 안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는 일부 사람들만 알고 있는 카톡의 숨겨진 기능이 소개됐다.

첫번째는 카톡 ‘친구 추가’ 자동 기능에 대한 것이었다.

보통 새로운 전화번호를 저장하면 카톡 새로운 친구에 상대방의 이름이 자동으로 뜨게 된다.

그러나 전화번호를 저장할 때 #을 붙여서 저장한다면 카톡 목록에는 뜨지 않는다.

두번째는 상대방이 나를 차단했는지 바로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이었다.

카톡에서 친구를 차단할 경우 ‘차단 여부는 상대방이 알 수 없다’는 메시지가 뜬다.

상대방을 차단할 때 대부분의 사람들이 ‘차단만’ 한다.

이런 경우에는 상대방에게 내 프사와 배경화면, 상태 메시지가 그대로 노출된다.

만약 제대로 차단해서 관계를 끊고 싶다면 친구관리 > 차단친구 관리에 들어가서 ‘메시지 차단, 프로필 비공개’를 눌러주면 된다.

이렇게 완전 차단하면 상대방에게는 내 프사, 배경화면, 상태 메시지가 아무것도 없는 상태로 뜬다.

혹시라도 상대방이 사진을 안 해놓을 수 있지도 않냐는 의혹이 들 수 있다.

차단 당한 것을 확실히 아는 방법은 오른쪽 상단 ‘송금 버튼’을 확인하면 된다.

만약 송금 버튼이 없다면 상대방으로부터 차단 당한 것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유튜브 채널 ‘1분 미만’ 영상 캡처,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