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끄고 관계하다가 전국적으로 생중계된 커플 (+반전)

  						  
 								 

한 커플이 불을 끄지 않고 성관계를 하다가 대참사가 발생했다.

과거 홍콩 매체 HK01은 중부 지방에 있는 한 도시에서 포착된 황당한 장면을 보도했다.

공개된 사진 속 불투명한 유리 너머로 두 사람의 형태가 보였다.

두 사람은 ‘성관계’를 하고 있었고, 해당 건물 주변에 있던 사람들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처음에는 하나 둘씩 모였다가 어느덧 우르르 사람들은 모였다.

일부 사람들은 두 사람을 향해 ‘헤이’, ‘다보인다’라는 야유를 쏟아내기도 했다.

그러나 두 사람은 건물 밖의 상황을 알리가 없었고 계속해서 성관계를 이어나갔다.

해당 모습을 찍은 사진과 동영상은 순식간에 온라인 상으로 확산됐다.

두 사람이 있던 해당 건물은 여러 가게가 한군데 있는 쇼핑몰이었다.

그러나 충격적인 반전이 전해졌다. 두 사람이 발견된 곳은 남자 화장실이었으며 두 사람 모두 남성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홍콩 당국은 두 사람을 찾고 있다고 전했다.

홍콩은 공공장소에서 음란행위를 했을 경우 최대 6개월의 징역형 또는 한국 돈 기준 16만원 정도의 벌금을 물게 한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남자화장실에서도 남녀 커플일 수 있지 않나?”, “와 진짜 대박이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