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약국 30% 할증 붙는데 사람들이 모른 채 당하고 있었습니다”

  						  
 								 

사람들이 병원이나 약국갈 때 주말이나 공휴일에 돈을 더 지불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평일 오후 6시부터 다음날 오전 9시까지 주말을 포함한 공휴일에 병원, 약국을 가면 30%의 비용이 추가된다.

이는 평일 낮 시간에 진료 및 조제 받기 어려운 환자들에게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야간에도 약국과 병원을 이용할 수 있는 ‘야간조제할증제도’다.

그러나 야간에도 낮 시간처럼 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의료인들에게 적절한 보상을 주기 위해 할증 30%가 붙는 것이다.

응급실의 경우에는 50%의 비용이 추가된다.

만약 평일 병원비가 1만원이라면 본인 부담금은 30%인 3천원이고, 70%인 7천원은 건강보험공단에서 부담한다.

이 때 주말에 병원을 간다면 3천원에 30%가 붙은 3천9백원이 아닌 병원비 총 금액에 30%가 할증 비용으로 붙어 3천 9백원을 내야한다.

지난 2009년 9월 1일부터 시행된 제도이지만 많은 사람들이 알지 못하고 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와 여태껏 몰랐다”, “완전 꿀팁이다”, “평일에 병원 가야겠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