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건물 붕괴 사건 원래 예견된 일이었습니다”(+증거)

  						  
 								 

최근 광주에서 건물 붕괴 사고가 발생하면서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가운데 해당 사고가 일어날 일이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정회성 기자 = 철거 중이던 건물이 도로로 붕괴해 17명의 사상자를 낸 사고와 관련, 주민들이 사고 발생 수개월 전부터 위험한 작업 환경에 우려를 나타냈지만, 관할 관청은 소극적인 대응만 했다는 비판이 나왔다.

광주 동구 학동 4구역 재개발지역에 인접한 한 상가의 업주는 10일 붕괴 사고와 관련 “예견된 사고다”고 울분을 토했다.

그는 상가 건너편에서 진행되는 철거 작업을 오랫동안 지켜보며 위험하다고 인식했다.

이에 지난 4월 7일 국민신문고에 ‘안전조치가 미흡하다’며 민원을 제기했다.

관계기관은 닷새 뒤인 4월 12일 “조합과 해체 시공자 측에게 공문을 발송했다”는 내용만 답변해 왔다.

민원을 넣었지만, 사정은 바뀌지 않았다.

이 업주는 건물 붕괴 후 시내버스가 덮쳐 17명의 사상자가 나온 사고 당일 아침에도 해당 건물의 작업 상황이 위험하다고 생각해 사진까지 찍어뒀다.

그는 “건물 외벽에 흙을 잔뜩 쌓아 놓고 구조물을 뜯어내는 모습이 위태로워 보였다”며 “바로 옆 도로에 차들이 지나는 데도 제대로 된 안전시설이 갖춰지지 않았다”며 “결국 예견된 사고가 발생한 셈인데, 주민들의 민원에 적극적으로 대응했더라면 예방할 수 있었던 사고였다”고 아쉬움을 표현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공무원들 다 옷벗을 준비해라”, “진짜 미리 막았으면 이런 일 없었을 텐데”, “진짜 화가 난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연합뉴스